병음:  [nán yuán běi zhé]  (난 – 위엔(안) – 베이 – 저(져))

발음듣기 : 네이버사전 [링크]

푸우시로닷컴 푸우시로 입니다. 

이곳에 저와 친한 본 지인이 한 분 계시는데, 대화를 하다 보면 그분이 꼭~~~ 박박 우길 때가 있습니다. ^^; 그래서 오랜 시간 대화를 하다 보면 결국에 인정을 하시는데, 꼭 위의 단어를 사용하시며 웃습니다! ㅎㅎㅎ 그럼 뜻풀이를 들어가 볼까요?

위의 중국 성어는 “수레의 채는 남쪽을 향하고 있는데 바퀴는 북쪽으로” 라는 뜻입니다.

여기서 두마리 말이 모는 수레의 앞쪽 양옆에 댄 긴 나무를 채라고 합니다. 위의 문장를 풀이하면 ‘속으로는 남쪽으로 가려 하면서 수레는 반대로 북쪽으로 몬다’ 정도로 할수 있겠습니다. 다시말해서 의도하는 바와 일의 결과가 서로 상반될 때 이 단어가 해당되죠~

 그럼 이 단어에 얽힌 이야기를 간단히 소개해 드리겠습니다.

어느 마을에 수레 한 채가 달려왔는데, 어떤 노인 옆을 지나가게 되었다. 수레에 앉아 있던 사람은, 수레를 모는 마부에게 멈추게 하고 길을 물었다. 그 노인은 어디로 가느냐고 묻자 수레에 탄 사람은 “초나라로 가오” 하고 대답했다. 그러자 그 노인은 “당신들은 길을 잘못 들었소. 초나라는 남쪽이거늘 당신들은 어찌 북쪽으로 가는 거요?”라고 말했다.

 수레에 앉은 사람이 대답했다 “상관없소, 보시오! 내 말은 아주 빠르오!” 노인이 다시 말하기를 “당신 말이 아주 빠르다고는 하나 이 길은 초나라로 가늘 길이 아니라오. 빨리 달리면 달릴수록 당신은 초나라로부터 더욱 멀어진단 말이오” 수레에 탄 사람은 “상관없소, 이 수레 안에 엄청나게 많은 돈이 들어 있단 말이오~~” 노인은 “ 돈이 많다고는 하나 애초에 방향이 틀렸단 말이오~ 말이 아무리 빨라도, 돈이 아무리 많아도 당신은 초나라를 갈 수 없소”

 그 사람은 아주 불쾌하게 응수했다 “나는 이미 수백리나 달어왔소. 어떻게 다시 돌아간단 말이오? 보소. 저 마부는 아주 건장하고 밤새 달려도 지치지 않소” 말을 마치자마자 그는 수레를 계속 몰아 북쪽으로 달려갔고, 수레는 점점 더 빨리 다렸으며, 곧 사라져 보이지 않았다…

 사회생활을 하다 보면, 꼭 이런 사람을 만나게 되죠.. 자기가 잘못한 줄을 알면서도 체면 때문에 얼굴 빨개질 때까지 박박 우기고 씩씩거리면서 나가는 사람요? 꼭 그 사람들의 자화상을 보는 것 같아서 씁쓸합니다.

여기까지~~ 이상 푸우시로닷컴 푸우시로 였습니다! ^^;

덧) 출처를 밝힌 퍼가기는 허용하나, 무단 전재,복사,수정은 금합니다.